장근석·윤아, 제2의 ‘겨울연가’ 입맞춤

입력 2011-09-19 07:00:00
 
폰트 글자확대글자축소 인쇄하기

소녀시대 멤버 윤아-배우 장근석(왼쪽부터).

‘겨울연가’ 제작진 기획 드라마 검토중…제2 신드롬 기대

‘한류 톱스타의 만남?’

소녀시대의 윤아가 장근석과 연인의 정을 맺을 예정이다. 윤아는 내년 상반기 방송 예정인 드라마 ‘사랑비’(가제)의 여주인공 역을 놓고 최종 조율 중이다.

한 드라마 관계자에 따르면 윤아는 그룹 활동 등을 고려해 일정을 조정하고 있고, 현재 출연 계약서 사인만 남겨뒀다.

제작진은 윤아가 합류하면 바로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또 다른 관계자는 “20대 초반의 순수한 이미지의 연기자를 찾는 데 시간이 오래 걸렸다”며 “윤아는 드라마 ‘너는 내운명’ ‘신데렐라맨’ 등을 통해 연기력까지 입증돼 제작진이 거는 기대가 크다”고 설명했다.

‘사랑비’는 1970년대 대학생으로 만난 남녀의 사랑이 2세들에게도 이어진다는 이야기를 그리는 판타지 멜로드라마다. 장근석과 윤아 모두 1인 2역을 소화한다.

또 ‘사랑비’는 ‘가을동화’와 ‘겨울연가’로 호흡을 맞춘 윤석호 PD와 오수연 작가가 10년 만에 재회하는 드라마여서 방송가 안팎의 관심이 더욱 높다.

이 같은 톱스타들과 스타 제작진의 만남에 따라 ‘사랑비’는 ‘겨울연가’를 잇는 새로운 ‘한류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장근석은 ‘욘사마’ 배용준에 이어 일본 등 아시아에서 차세대 한류스타로 입지를 굳힌 상태고, 윤아 역시 소녀시대로 활동하며 아시아를 넘어 유럽 등 전 세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윤석호 PD 역시 ‘겨울연가’의 배용준과 최지우를 비롯해, ‘가을동화’의 송혜교·원빈, ‘여름향기’의 송승헌·손예진, ‘봄의 왈츠’의 한효주 등을 한류스타로 올려놓은 ‘미다스의 손’이다. 또 일본 로케이션 등을 통해 화려한 볼거리도 제공할 예정이어서 기대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트위터@mangoostar
創作者介紹

300M光纖上網-台灣大寬頻-光纖上網推薦-永佳樂-鳳信-紅樹林-觀天下-聯禾第四台http://0981372348.weebly.com/

羅沛沛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0) 人氣()